HOME > 게시판 > 언론기사
 
 
[굿데이] '고수 당구' 사이버로 배운다

전국적으로 동호인이 1,2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는 당구. 어느 정도 수준까지는 쉽게 늘지만 '고수' 수준에 다다르기는 어려운 것이 당구다. 게다가 당구는 고급 기술을 배우려면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든다.
 
하지만 당구장에 가지 않고도 몰아치기나 절묘한 쿠션샷 등 TV에서나 보던 고급 기술을 배울 수 있게 됐다. 한국당구아카데미(원장 손형복)는 인터넷 홈페이지(www.kbac.co.kr)에 '당구 온라인 동영상 강좌'를 개설했다.
 
강사는 국내 당구계 최고수로 꼽히는 양귀문씨. 1998년 방콕아시아경기대회와 2002년 부산아시아경기대회에서 국가대표팀 총감독을 맡았던 양씨는 한큐 최다득점(1만점)으로 기네스북에 오르기도 했다.
 
양씨는 4구와 3쿠션 두 부문에서 당구의 다양한 기술을 이론 설명과 함께 실기로 보여준다. '끌어치기' '밀어치기' 등 기본기에서부터 빨간색 공 2개를 모아치는 기술인 세리볼에 이르기까지 고급 기술을 연마할 수 있다.
 
동영상은 총 10시간 분량으로 유료로 운영되며 이용료는 종목당 1개월 2만5,000원, 2개월 3만5,000원, 3개월 4만5,000원. (02-598-3877)
최갑수 기자